2010/06/01 551 Horai와 긴류라멘

전체 사진을 보시려면 포토로그를 보세요.
20100601 오사카 출장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숙소 근처 사진을 좀 찍었습니다.
메이드 카페도 보이네요. 찍을 당시에는 아침이라 영업을 안 하고 있었겠지요.



아침을 먹기 위해 어제 사온 것들을 꺼냈습니다.

 
포장을 뜯으면 이렇게 생겼습니다.



밑에는 이렇게 되어 있네요.
잘 들러붙어서 뜯어내는데 시간이 좀 걸렸습니다. (그래봤자 1분 정도?)



한 입 베어먹으면 이렇네요. 이것도 12시간쯤 지나서 그런지 맛이 생각보다는 별로.
냉장고에 넣어서 차가운 맛이 느껴졌습니다. 바로 먹을걸 하는 아쉬움이 느껴지더군요ㅠㅜ



오전 세션 다 듣고 다시 타쿠미(takumi, 오사카 대학 내 식당)에 가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계란말이가 맛있더군요. 치킨도 맛있었고.
다만 아쉬운 점은,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비싸다는 거! 다 합쳐서 650엔이었습니다.



학회장에서 일찍 나와서 가이유칸에 다녀왔습니다. 이 내용은 따로 포스팅 했으니 참고하세요.
2010/06/01 오사카 가이유칸(海遊館)

가이유칸에서 돌아와서 긴류 라멘을 먹으러 갔습니다. 여기도 자판기에서 구입합니다.



제 입맛에는 오이시라멘보다 좋았습니다. 아무래도 한국인 입맛에 맞아서겠죠?

일본은 반찬을 따로 계산하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는 김치를 공짜로 줍니다.
따로 두는 그릇은 안 주고 그냥 라멘 그릇에 둬서 먹어야 합니다.



보시다시피 개방형 공간입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다소 당황했지요.



다 먹고 조금 있는데 한국어가 가끔 들리더군요. 아무래도 한국인 여행객이 많아서겠죠?
말을 걸어볼까 했는데 피곤하고 귀찮아서 말았습니다.



긴류는 여기 말고도 두 군데 더 있더군요. 장사가 잘되나 봅니다:)

덧글

  • 호앵 2010/06/08 21:11 #

    킨류라멘... :)
    제가 열흘정도 스쿨듣다 오니 (밥은 꽤 맛있는 편인데도 불구하고)
    매운게 별로 없는 식단에 질릴 때쯤 처음 먹은게 킨류라멘.... 김치를 공짜로 줘서 너무 좋았더랬죠 ;ㅅ;
    제가 간 곳은 저곳 아닌 다른데였던거 같습니다.
  • wolga 2010/06/08 22:16 #

    확실히 일본 음식들에 매운 게 별로 없어보이더군요. 제가 간 곳이 가장 작은 곳인 것 같습니다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