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2012)

오늘 오후 배두나, 하지원 주연의 코리아 보고 왔다. 결과를 알고 보는 것이라 별로 기대하지 않고 봤는데, 생각보다 즐겁게 봤다. 억지 설정이 조금 있긴 하지만, 가족들이 함께 보는 영화로 적당하다. 현정화 선수가 주연으로 하지원을 요청하고, 배두나에게 왼손으로 칠 것을 주문했다고 한다. 연습하느라 고생이 많았을텐데, 배두나, 하지원 둘 다 연기 잘하더라. 이분희 선수가 현정화 선수보다 나이가 많지만, 배두나는 하지원보다 한 살 어리다는 점이 아이러니. 하지만, 영화를 보니 잘 어울린다.